대관령 삼양목장의 사자

여행창고/국내여행기 | 2009. 4. 29. 21:04
Posted by 유토피아건


 관광지로 유명한 대관령 삼양목장

참 이색적인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.
저 또한 1년 6개월전 이곳에 왔을땐 이색적 풍경에 한동안 눈이 즐거웠었죠.
멋있는 풍력발전기, 저 푸른 초원위에 그림 같은 양과 젖소들

뭐 지금이야.. 매일 보는 풍경, 양과 젖소들의 변 냄새등등 별다른 감흥은 없죠.

4월 초.중순까지 눈도 오고, 우박도 한차례 내렸습니다.
강원도 지역, 그리고 고도(해발 800~1000m)가 높아서 그런지 일년중 겨울이 가장 긴것 같습니다.

요 며칠전부터 축사에 갖혀있던 양들이 간간히 보이더군요.
자주 보는 양들이래서 그러려니 하고 초원을 지나 사무실을 향하고 있었습니다.

헉...

이게 왠 일입니까?!

제 눈을 의심하게 만드는 광경이 앞에 펼쳐져 있는 겁니다.

초원 중앙에 우뚝 서 있는 괴생물체.. 한마리..

좀 더 가까이 갔습니다.

그건 분명 사자였습니다.


멋진 갈퀴를 휘날리며, 풀을 뜯어 먹는 사자 ㅡ,.ㅡ;;



초원위의 사자 두마리가 먹이를 찾고 있군요. *^^*



아무것도 모른체 풀 뜯어 먹고 있는 염소와 돼지 ( 멀리서 보면 털 깍은 양은 염소처럼 보입니다.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반면에 털 깍지 않은 양은 돼지처럼 보이더군요. )



먹잇감을 향해 접근중인 사자


잠시나마, 사자 처럼 보였던 덕분에 오늘 웃었습니다. *^^*


양들의 역동적인 모습을 더 담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는데, 저녁 6시쯤 되니 양들 스스로 숙소로 가더군요.
아마 퇴근 시간이 되었나 봅니다.


오늘 하루 수고했어.
관광객들 비위 맞춘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
푹 쉬고 내일 보자.






 

'여행창고 > 국내여행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대관령 삼양목장의 사자  (1) 2009.04.29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Favicon of https://youarethat.tistory.com BlogIcon 이리니 2009.05.01 19:00 신고  댓글주소 수정/삭제 댓글쓰기

    소싯적에 저런 목장에서 양을 치며 유유자적하게 살고 싶다는 꿈을 품었답니다.

    지금도 그 흔적이 남았는지... 저 양들이 참 부럽네요.

    저 파란 풀과 잔듸만 봐도 마음이 시원해 지네요. 잘 봤습니다. ^^

블로그 이미지

유토피아건

The real secret to success is enthusiasm.

카테고리

★FUN ★THANKS (84)
건강 (6)
전기공학 (6)
건축공학 (3)
친환경기술 (1)
ENGLISH (5)
사진 DSLR (1)
그래픽 (2)
도서 서평 (11)
영화 (1)
마술 (2)
생각의 틀 (12)
각종 Tip (18)
생활정보 (5)
여행창고 (6)
바오밥 나무 (0)
교육 및 육아&임신 (3)
■ 건축,토지,전원주.. (2)